처용무(중요 무형문화재 제39호)

신라 헌강왕 때의 "처용설화"에서 비롯된 가면무로, 일명 오방처용무(五方處容舞)라고도 이른다. 성현의 ' 용재총화' 1권에 흑포사모(黑布紗帽)하고 한 사람이 추었다는 기록으로 보아 오방처용무로 구성된 시기는 조선초기였던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격식은 5명의 무원이 5방위에 따른 청(東).홍(南).황(中央).백(西).흑(北)색의 옷을 각각 입고 처용의 탈을 쓴 다음 한 사람씩 무대에 나가 한 줄로 선 채 '처용가'를 일제히 부르고, 노래가 끝나면 선 자리에서 5명이 두 팔을 올렸다 내리고 서로 등지고 선다.

다음에는 발 돋음춤으로 3보 전진하여 4방으로 흩어져 서로 등을 지고 추는 상배무(相背舞). 왼쪽으로 돌며 추는 회무(廻舞)를 마친 뒤, 중무가 4방의 무원(舞員)과 개별적으로 대무(對舞)하는 오방수양수무를 춘다. 이 춤이 처용무의 절정을이루는 부분이다.

이어서 일렬로 북향하고 《봉황음》을 제창한 다음 잔도드리((細還入) 곡조에 따라 낙화유수무(落花流水舞)를 추면서 한 사람씩 차례차례 오른쪽으로 돌아 퇴장한다

〔짜임새〕

1. 5인이 두 팔을 허리에 붙이고 푸른색.붉은색.노란색.검은색.흰색의 차례로 수제천(壽齊天)을 아뢴 다음 들어와 도로 돌아 북쪽을 향한다.

2. 모두 소매를 들었다가 다시 어깨 위에 걸쳐 놓고 허리를 구부려 마주 본다(무릎딜피춤)

3. 다시 발을 들고 소매를 들어 안으로 낀다. (도돔춤)

4. 그 다음 내디디며 (발바닷춤) 중앙에서 북쪽을 향한다.

5. 각기 앞뒤로 나아가 각 방향에 선다. (발바닷 작대춤)

6. 다시 무릎디피춤을 추고 5인이 가지런히 선 다음 뒤로 나아가 북쪽을 향하고 노래를 한다.

7. 잔도들이의 반주와 그 장단에 따라 양족 어깨로 들었다가 뿌리는 동작을 하면서 한 사람씩 퇴장한다.